No Doubt – Don’t Speak

죽기전에 들어야 할 노래 1000곡 중에 들어갈 정도로 유명하지

No Doubt하면 떠오르는 대표곡이라지만

미국에서 여성보컬 락밴드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밴드. No Doubt 혹은 그웬스테파니 라고 말하면 바로 이 노래라고 대답할 만큼의 대명사 급인 메가히트곡. 그웬스테파니가 같이 밴드로 활동하던 베이시스트와 연애를 하다가 헤어지고 탈퇴한 이후에 충격으로 만든 노래로, 아이러니하게도 발표 후 빌보드 16주간 1위를 차지할 정도의 대히트를 치게 되었다는 뒷 이야기를 솔직히 백번 듣다가도 몰랐었고 이 노래 검색하다가 알았다. ㅡㅡ;;;

No doubt의 다른 노래들을 듣다보면 ‘Don’t Speak만 멀쩡했구나….’ 라고 생각할 정도로 이 노래는 원래 그들의 성향과는 다르게 잔잔하다. 이 노래가 수록된 앨범의 다른 노래만 해도 뭐랄까… 4차원 적인 똘끼가 느껴지는 노래가 대부분이고, 다른 앨범에서 찾으려해도 Don’t Speak과 비슷한 느낌의 노래를 찾기가 너무 힘들정도니까.

처음 No doubt을 좋아한 당시에 나는 그웬스테파니 특유의 똘기 넘치는 감성과 레게스러운 락이 좋아서 No doubt을 좋아했기 때문에, 이 노래는 잘 듣지 않았다. 이유인 즉슨 ‘너무 평범해서’. 처음 아무것도 몰랐을 때는 너무 대중성을 노린 노래라는 생각에 제대로 듣지 않고 비난만 했었다. (물론 아무도 이분들 몰라서 나 혼자 속으로만 외쳤지만…)

몇년을 제대로 안듣고 살다가 우연히 랜덤으로 이 노래를 듣게 되었다. 어쿠스틱 기타로 기타 솔로하는 부분에서 들으면서 참 아련하다고 생각했다. 처음에는 기타솔로만 무한반복하며 듣다, 어느새 미친듯이 이 노래만 몇일동안 듣고 있었다. 그웬스테파니가 마냥 4차원 락커라고 생각했는데, 이별 앞에서는 한없이 아련한 여자 목소리가 나오는구나…

어느새 나도 No Doubt하면 Don’t Speak가 떠오르고 가장 많이 듣게 되어버렸다. 노래를 곱씹으면 곱씹을수록 이 노래가 왜 메가 히트곡이 되었는지 너무 잘 이해된다. 참, 질리지 않게 정말 잘 만들어진 명곡이다. 물론, 이 노래만으로 No Doubt의 매력을 전혀 알수 없다. 진짜 No Doubt스러운 매력은 캐치한 4차원적 똘기 + 레게와 락의 적절한 조합이 매력이니까.

음악적 정체성을 배제하고 보면, 계속 듣고 싶은 매력이 있다.
그리고 아이러니 하게도 이제는 내가 가장 많이 들은 No Doubt의 노래를 꼽자면 이 노래다.

원글 : http://anezin.blog.me/220746067389